전체15

 밥이나 국수, 당질음식 과다 섭취 비만 부른다!

, Hit : 2832
  관리자    http://slim4u.co.kr

【서울=메디컬투데이/뉴시스】

과거에 보기 드물던 비만은 현대의 물질적 풍요를 상징하는 질환으로써 용모손상, 불편, 무능, 질병뿐 아니라 죽음에 이르게 까지 하는 등 심각한 질환으로 인식되고 있는 바, 평소 식습관에서 부터 비만을 예방해야 한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최근 5년 동안 비만인구 비율이 해마다 3%씩 증가해 현재 비만자 비율이 전체 인구 중 32.7%(남 33.1%, 여32.2%)로 성인 세 명 중 한 명이 비만으로 조사 된다. 연령별로는 중장년 층이 평균44%로 청년층(22%)의 두 배나 된다.

세계 보건 기구(WTO)는 “비만은 장기적인 투병이 필요한 질병이다”라고 언급할 정도로 지구인의 약 25%에 해당하는 17억 명이 비만에 시달리고 있는 것.

◇비만은 모든 병의 지름길

특히 뱃살은 대사 증후군의 직접적인 원인이며 암, 심장병, 당뇨, 고혈압 등 다른 치명적인 질병들을 낳기 쉽다. 실제로 비만인은 정상인보다 사망률이 28%나 높다.

의료보험 연합회 자료에 따르면 일반인에 비해 고혈압은 5.6배, 고지혈증은 2.1배, 당뇨병은 2.9배나 발병 위험이 높다. 우리나라 국민의 당뇨병, 고혈압성 질환, 허혈성 심장질환 치료건수가 지난 86년에 비해 적게는 15배, 크게는 20배 이상 늘었다.

이에 비만전문의 조영신 원장은 “복부비만 판정은 키와 관계 없고, 한국인 복부비만 판정 기준은 허리둘레가 남자는 90센티미터(36인치)이상, 여자는 85센티미터(34인치)이상이 기준이다"고 말한다.

◇과식은 절대 피해야 할 '적'

비만은 식습관과 생활 습관이 가장 큰 원인으로써 과식이 첫째가는 원인이 된다.

사람이 살아가는 데 필수 에너지원인 지방은 에너지원으로 이용되고 여분이 생기면 지방조직의 형태로 몸 안에 저장된다.

음식으로 먹는 에너지량과 사람이 쓰는 에너지량 사이의 균형은 몸 안에 지방으로 축적 되지 않기 때문에 비만증이 생기지 않는다. 하지만 평소 당질과 지방 음식을 먹으면 비만증이 생기는데 그 중 당질이 지방조직으로 축적되는 경향이 있어 밥이나 국수를 많이 섭취할 경우 비만증이 생긴다.

조 원장은 “ 생활수준의 향상이 좋은 영양상태를 만들었지만 줄어든 운동량으로 피하지방층과 간에 축적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가 늘었다”고 전했다.

◇규칙적 식습관, 비만 막는다

비만을 예방하는 식습관은 어떤 것이 있을까?

첫째, 과식하지 않고 둘째, 활동량을 늘려 에너지 소비를 촉진 하고 셋째, 스트레스를 줄여 정신적인 안정을 취해야 비만을 막을 수 있다.

식사는 규칙적으로 하면서 하루 3회로 나누어 천천히 즐겁게 먹되 저녁식사는 적게 먹도록 한다. 식사속도가 빠르면 이미 과식한 후 포만감을 느끼기 때문에 비만의 확률이 높아진다. 또한 아침이나 점심을 걸러 체중을 빼려는 사람들이 있으나 한 끼니에 쏠린 식사는 오히려 비만을 촉진시킨다.

운동을 할 때에는 주 3회 이상, 1회 60분 이상 정도가 적당하다.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으로는 부족한 고도비만인의 경우 약물요법이나 수술요법을 사용 할 수 있다. 또한 체중은 6개월에 10%감량을 하는 것이 좋다.







아이들 키우는 부모, 애들 따라 먹다가 지방 쌓인다
트랜스지방

Copyright 1999-2001 Zeroboard / skin by tc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