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15

 건강 지키는 ‘웰빙 음주법’

, Hit : 4481
  관리자    http://slim4u.co.kr

연말연시를 맞아 각종 행사 등으로 술자리가 잦아졌다. 부득이 술자리에 참석해야 할 경우 몇가지 ‘웰빙 음주’ 요령을 알면 건강을 지키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우선 공복에 술을 마시는 것, 음주와 흡연을 병행하는 것은 금물이다. 서로 다른 술을 섞어 마시는 폭탄주도 웰빙 음주와 거리가 멀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장동익) 산하 국민의학지식향상위원회는 최근 음주로 인한 건강 피해는 물론 사고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건강하게 술을 마실 수 있는 ‘웰빙 음주’ 요령을 제시했다.
음주 전 식사 기본 알코올 해독 돕는 과일 등 섭취
음주 후 사우나·해장술 금물 충분한 휴식 취해야

▷ 웰빙음주의 기본은 ‘식사 먼저’ = 웰빙음주의 가장 손쉬운 방법은 술마시기 전에 반드시 충분한 식사를 하는 것이다. 공복에 음주를 할 경우 식사 후에 비해 혈중 알코올 농도가 2배 가량 높아져 쉽게 술에 취해 간 손상은 물론 사고도 쉽게 발생할 수 있다.
식사를 하지 않고 안주를 식사 대용으로 하는 경우가 많으나 이럴 경우 대부분 낭패를 보기 쉽다. 기름진 안주는 지방간 등을 초래해 간 손상을 가져온다.
따라서 영양 장애를 막고 위장을 보호하며 알코올의 급속한 흡수를 막아주고 알코올 해독을 도와주는 비타민, 무기질, 단백질이 풍부한 과일, 두부 등의 안주 섭취량을 늘리는 게 좋다.

▷ 폭탄주·흡연 삼가야 = 폭탄주는 삼가는 게 좋다. 폭탄주는 짧은 시간에 많은 알코올을 섭취하게 만들며 서로 다른 술에 섞여 있는 불순물들이 반응해 중추신경계를 교란한다. 이는 숙취를 심하게 만들고 위점막을 손상시키며 구강과 식도의 암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다. 음주를 하면서 흡연을 하는 것은 건강에 더욱 해롭다. 간에 더 많은 산소가 공급돼야 알코올을 잘 해독할 수 있는데 담배를 피울 때 나오는 일산화탄소가 이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술에 강하다고 해서 과음을 하는 것도 어리석인 일이다. 술에 약한 사람이나 강한 사람이나 간을 손상시키는 음주량의 한계는 같기 때문이다.
의협은 이밖에도 낮술은 특히 건강에 해로우므로 피하고 술에 강하다고 자만하는 여자는 주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근본적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술이 약하기 때문이다.

▷ 음주후 간 기능 회복에 72시간 걸려 = 음주달력을 만들어 일주일에 3번이상은 마시지 말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알코올이 완전 분해되는 데에는 맥주 1병이 3시간, 소주 1병이 15시간 정도 걸린다.
그렇지만 간이 기능을 완전히 회복하는 데 걸리는 시간까지 고려하면 72시간 정도가 필요하다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 숙취해소 사우나·해장술은 금물 = 숙취해소 방법으로 많은 사람들이 선택하는 사우나는 절대적으로 피해야 한다. 지나치게 땀을 흘리는 것은 음주로 인해 부족해진 수분과 전해질을 더욱 부족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술 마신 다음 날 우유, 탄산음료 등의 섭취는 위산 분비를 촉진, 속을 쓰리게 하므로 피하고 커피도 이뇨 작용으로 탈수를 유발하므로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해장술은 특히 피해야 한다. 해장술은 중추 신경을 마비시켜 두통이나 속쓰림을 느끼지 못하게 하는 악영향을 가져온다.

▷ 숙취해소엔 ‘전통차’가 최고 = 숙취를 푸는 데에는 수분과 당분이 필요하다. 술을 마신 후 갈증이 생길 때는 맹물을 마시는 것보다는 차를 마시거나 설탕을 탄 보리차를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예부터 술 마신 후 흔히 마시는 꿀물 역시 당분을 보충해 주므로 해독에 도움이 되며, 녹차에는 카페인, 타닌, 비타민 B, 비타민 C 등이 들어 있어 숙취로 인해 일어나는 불쾌한 증세를 없애주고, 알코올을 해독시키는 작용을 한다고 했다.
우리의 전통차에는 수분, 당분, 알코올 분해 효소 등 훌륭한 숙취 해소제들이 많이 있다. 인삼차, 칡차, 유자차, 모과차, 솔잎차 등이 그렇다. 인삼은 중화 작용이 뛰어나 술기운을 빨리 없애기 때문에 인삼차는 숙취를 푸는 데 좋다.
특히 유자차는 알코올 대사때 소비되는 비타민 C를 풍부하게 함유, 주독을 풀고 음주로 인한 구취를 제거하는 데 좋다. 또 콩나물국, 조갯국, 미역국, 북어국, 추어탕과 오이, 귤, 딸기, 수박 등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도 숙취해소에 좋은 효과를 낸다.
의협은 그러나 “무엇보다 숙취해소에 필요한 것은 충분한 수면과 휴식”이라고 강조했다.
-------------------------------------------------------------------------------------
약한 술 → 독한 술 순서로 마셔야
폭탄주 피하고 음주 후 3일간 금주
과음하면 알코올성 지방간이나 간염을 거치지 않고 바로 간경화증, 간암으로 진행돼 사망할 수 있다. 술로 인한 간경변은 증상이 급속히 나빠지는 게 특징이다. 음주 전 간장약을 먹어봤자 아무 소용 없다.
술은 중추신경을 억제, 마취작용을 일으킨다. ‘필름이 끊기는’이유다. 기억을 입력하는 기능이 마비된다. 기억 회상에는 문제가 없으므로 제 집을 찾아올 수 있다.
증류주(위스키)는 발효주(맥주)에 비해 흡수 속도가 빠르다. 약한 술부터 독한 술 순서로 마시는 게 낫다.
치즈, 두부, 고기, 생선 등 고단백질 안주가 간세포 재생과 알코올 대사 효소 활성화를 높이고 비타민도 보충해준다.
성질이 찬 과일도 맥주와 안 맞는다. 성질이 뜨거운 닭고기는 좋다. 부드럽고 따뜻한 성질의 쇠고기는 좋지만, 찬 돼지고기는 맞지 않는다.
독한 편인 소주는 위 점막을 자극한다. 여기에 골뱅이무침, 낙지볶음 등 맵고 짠 안주를 곁들이면 자극 강도가 더욱 세진다. 간을 보하는 홍합탕이 소주 안주로는 제일 좋다.양주는 몸이 찬 사람에게 맞는다. 양주에 가장 좋은 안주는 물이다. 위장을 보호하는 데는 안주보다 물이 효과적이다.
포도주 안주로는 고기류가 좋다. 샐러드는 안 된다. 샐러드에 뿌린 드레싱의 주 원료인 식용유와 식초는 곧 포도주가 변질한 것이다. 포도주를 오래 두면 식초로 변한다
폭탄주는 완벽한 독(毒)이다. 위스키와 맥주를 섞어 만든 20도 정도의 폭탄주를 인체는 아주 빨리 빨아들인다. 맥주와 양주에 섞여 있는 불순물이 서로 반응, 중추신경계를 교란한다. 간이 해독하지 못한 알코올이 몸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위경련이나 알코올 쇼크 등을 일으킨다.
과음 이튿날 숙취는 혈당 부족이 원인이다. 음주 후 자기 전 라면이나 밥을 먹는 버릇은 급락한 혈당을 보충하려는 자연스러운 신체 반응이다.

음주 후에는 2, 3일간 금주해야 알코올의 해독을 꾀할 수 있다.
남자는 1주일에 8잔, 하루 4잔을 넘기면 안 된다. 1주일에 두 번 마신다면 한 번에 4잔까지 마실 수 있다. 네 번 마신다면 한 번에 2잔 정도라야 적정 음주량이다. 여자나 65세 이상 노인은 남자 주량의 절반이 적당하다.

술 권하는 사회 현실과 동떨어진 권장 주량이지만 이것이 정답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숙취야 가라…몸에 좋은 식품>

연말연시 각종 모임이 잦아지자 직장인들은 과도한 음주로 인해 숙취에 빠질까봐 술자리가 두렵기만 하다.
최근 식품 및 주류업계에 따르면 콩나물, 재첩, 선지, 굴 등 간 해독과 알코올 분해에 도움이 되는 웰빙 식품을 충분히 섭취하면 음주후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업계 관계자들은 아무리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많이 먹더라도 과도한 음주에는 백약이 무효하다며 물을 충분히 마시면서 폭음을 피하는게 상책이라고 조언한다.

◈콩나물=대표적인 해장 식품으로 알려진 콩나물은 아스파라긴 성분이 알코올 분해를 도와 숙취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특히 꼬리 부분에 아스파라긴 성분이 집중 함유돼 있기 때문에 꼬리 부분을 잘라내서는 안된다.
좋은 콩나물은 잔뿌리와 콩 껍질이 많고 머리에 검은 점이 있는 것이다. 냄새가 좋지 않은 것은 피하고 머리, 줄기가 적당하게 굵은 것을 선택한다.

◈북어=북어는 다른 생선보다 지방 함량이 적어 맛이 개운하고 아미노산이 풍부한 대표적인 숙취 해소 먹거리다.
부드러운게 숙취 해소에 좋기 때문에 취식전에 골고루 두드려줘야 한다.

◈재첩=간 해독작용을 촉진하는 타우린 성분이 많이 함유돼있다. 섬진강 일대가 주산지이며, 진흙에서 살아서 주로 흑색을 띄고 있으며 껍데기 안쪽은 보라색 바탕에 흰색을 띄고 있는게 좋다.

◈선지=선지에는 흡수되기 쉬운 철분이 많고 단백질이 풍부할 뿐 아니라 콩나물, 무 등과 잘 어울려 피로한 몸에 활력을 주고 주독을 풀어준다.
특히 물을 섞지 않은 원액 그대로의 피에 막걸리를 넣어 발효시킨 찰선지가 농도가 짙어서 좋다.

◈굵은 소금(천일염) =유산마그네슘 성분이 담즙의 분비를 도와주기 때문에 물에 타 마시면 술 마신 뒤 숙취 해소를 도와주고 변비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

◈굴=비타민과 미네랄의 보고로 훌륭한 강장식품이며, 과음으로 깨진 영양의 균형을 바로 잡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
좋은 굴은 빛깔이 밝고 선명하며 유백색으로 광택이 난다. 깐굴은 오돌도돌하고 손으로 눌러보아 탄력이 있는 것이 좋다. 육질이 희끄무레하고 퍼져 있는 것은 오래된 것으로 피하는 것이 좋다.
통굴인 경우 섭씨 10도 이하의 공기중에서 보관하고 채취한 날로부터 일주일내에 먹어야 한다. 깐굴은 섭씨 10도 이하의 해수에 넣어 보관하고 6일 이내에 먹는게 좋다.

◈생밤=단백질, 지방, 탄수화물, 비타민 B,C 등이 풍부해 위장기능을 강화해주며, 특히 비타민 C가 알코올을 분해하는 작용을 한다.
국산 밤은 중국산에 비해 알이 굵고 껍질이 깨끗하며 윤기가 나는게 특징이다.





어릴 때 살은 키로 간다고? 뚱뚱하면 성장 멈출 수도!
아이들 키우는 부모, 애들 따라 먹다가 지방 쌓인다

Copyright 1999-2001 Zeroboard / skin by tcp